모두뮤직페스타
Modu Music Festa
EditorialGraphicMotion
2024
한국장애인문화예술원
3
그여자가방에들어가신다
Shesgoesintotheroom
Editorial
2024
후마니타스
4
권준호와 이야기하는 영혼을 잃지 않으면서 일하기
Working without losing your soul in conversation with Junho Kwon
Press
2024
안그라픽스
3
CJ문화재단 창작자 지원프로그램
CJ Cultural Foundation's Creator Support Program
Graphic
2024
CJ문화재단
5
디자인플러스 웹사이트
Design Plus Website
GraphicIdentityWebsite
2024
디자인하우스
5
싸울게요, 안 죽었으니까
I'll Fight, Because I'm Not Dead
EditorialGraphic
2024
얼룩소
2
c-lab 7.0 매체-신체
c-lab 7.0 Media body
Editorial
2023
코리아나미술관
3
이강현특별전 <지도제작자의영화>
Memorial Kang-hyun Lee <Cinema of the Mapper>
Editorial
2023
DMZ 국제 다큐멘터리 영화제
3
民×KRATOS • DEMOS×主
民×KRATOS • DEMOS×主
GraphicPractice
2023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4
2023 출판도시 인문학당 하반기
2023 Inmun Club
EditorialGraphic
2023
출판도시인문학당
3
WESS 전시후도록
WESS Exhibition \ Publication
EditorialGraphic
2023
wess
2
경기도자미술관 소장품상설전 《현대도예-오디세이》
Odyssey of Contemporary Ceramic Art
GraphicMotionSpace
2023
경기도자미술관
4
아마도예술공간 웹사이트
Amado Art Space Website
Website
2023
아마도예술공간
5
오토포이에틱 시티
Autopoietic City
GraphicMotion
2023
포항문화재단
3
국립어린이박물관 리플릿
National Children's Museum Leaflet
Editorial
2023
국립어린이박물관
3
보통사람들의 찬란한 역사
Ordinary People, Splendid History
GraphicMotionSpace
2023
경남도립미술관
5
오혜 웹사이트
Ohye Website
Website
2023
오혜
4
날씨와 얼굴
Weather and Face
Editorial
2023
위고
3
네이버 VIBE SIGNATURE 커버 디자인
NAVER VIBE SIGNATURE COVER DESIGN
Graphic
2023
VIBE
4
〈월간디자인〉 리뉴얼 프로젝트
Monthly Design Identity & Cover Design
EditorialGraphicIdentity
2023
디자인하우스
5

부끄러움은 왜 읽는 이의 몫인가

Why Is Embarrassment The Reader'S Responsibility?

2015
Editorial

sojang_01
sojang_03
sojang_05
sojang_07

일상의실천에서 테이크아웃드로잉에서 진행된 소장 낭독회 <부끄러움은 왜 읽는 이의 몫인가>를 위한 포스터를 디자인했습니다.
<부끄러움은 왜 읽는 이의 몫인가>는 최근 가수 싸이와 명도 소송에 휘말린 테이크아웃드로잉으로 매일 같이 배달되는 정모 변호사의 소장을 함께 읽고, 그의 문학적 성취를 향유하는 낭독 및 합평회입니다.
포스터의 배경으로 사용된, 정모 변호사의 소장을 읽고 감동한 어느 연극배우의 표정은 그의 문학적 성취가 보통 사람은 감히 도달할 수 없는 경지에 이르렀음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부끄러움은 왜 읽는 이의 몫인가.
싸이의 법적 대리인 정모 변호사의 소장은 한 편의 완성된 소설이며, 가히 소송문학이라는 새로운 장르를 개척한 선구자라 표할 만하다. 그의 문학적 성취를 기리고자 문학과 문학을 사랑하는 시민이 모여, 함께 소장을 낭독하고 합평하려 한다.
아래는 그의 소장 중 발췌한 문장이다.
“원고의 주장에는 무관심한 표정으로 반쯤 누워 있었다”
“사건은 그냥 캐비넷 안에 6개월 간 방치되었고”
“맘상모와 자칭 예술가들에게 돈을 주고 나면”
글은 쓰는 이의 세계관을 여실히 비춘다. 마음으로 움직이는 연대를 고작 돈으로 이해할 수밖에 없는 사람의 삶이란 얼마나 가여운가. 그의 소장은 구구절절 이 나라의 축소판이다.”
– 소설가 정현석
기획: 정현석
모델: 이하림
사진: 달여리

클라이언트. Takeout Drawing

Client. Takeout Draw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