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현특별전 <지도제작자의영화>
Memorial Kang-hyun Lee <Cinema of the Mapper>
Editorial
2023
DMZ 국제 다큐멘터리 영화제
3
民×KRATOS • DEMOS×主
民×KRATOS • DEMOS×主
GraphicPractice
2023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4
2023 출판도시 인문학당 하반기
2023 Inmun Club
EditorialGraphic
2023
출판도시인문학당
3
WESS 전시후도록
WESS Exhibition \ Publication
EditorialGraphic
2023
wess
2
경기도자미술관 소장품상설전 《현대도예-오디세이》
Odyssey of Contemporary Ceramic Art
GraphicMotionSpace
2023
경기도자미술관
4
아마도예술공간 웹사이트
Amado Art Space Website
Website
2023
아마도예술공간
5
오토포이에틱 시티
Autopoietic City
GraphicMotion
2023
포항문화재단
3
국립어린이박물관 리플릿
National Children's Museum Leaflet
Editorial
2023
국립어린이박물관
3
보통사람들의 찬란한 역사
Ordinary People, Splendid History
GraphicMotionSpace
2023
경남도립미술관
5
오혜 웹사이트
Ohye Website
Website
2023
오혜
4
날씨와 얼굴
Weather and Face
Editorial
2023
위고
3
네이버 VIBE SIGNATURE 커버 디자인
NAVER VIBE SIGNATURE COVER DESIGN
Graphic
2023
VIBE
4
〈월간디자인〉 리뉴얼 프로젝트
Monthly Design Identity & Cover Design
EditorialGraphicIdentity
2023
디자인하우스
5
당신은 나를 이방인이라 부르네
You Call Me a Stranger
EditorialGraphic
2023
후마니타스
2
영도 도시 브랜딩
City Branding: Yeongdo
IdentityMotion
2022
영도문화도시센터
4
서울독립영화제 2023 <디어라이프>
The 49th Seoul Independent Film Festival <Dear Life>
Graphic
2023
서울독립영화제
3
MODE at Seoul
MODE at Seoul
GraphicMotion
2023
한국콘텐츠진흥원
4
모두예술주간2023 〈장애예술 매니페스토〉 웹사이트
Disability Art Week in Seoul 2023 Website
Website
2023
한국장애인문화예술원
3
플래닛 B: 기후 변화 그리고 새로운 숭고
Planet B. Climate chnhe and the new sublime
Editorial
2023
이안북스
5
DMZ 국제 다큐멘터리 영화제 어플리케이션
The 15th DMZ International Documentary Film Festival Application
Editorial
2023
DMZ 국제 다큐멘터리 영화제
4

살려야 한다

We Must Save

2015
Practice

must_save_01

must_save_02

must_save_03

must_save_04

must_save_05

must_save_06

must_save_07

must_save_08

must_save_09

must_save_10

must_save_11

must_save_12

must_save_13

must_save_14

must_save_15

must_save_16

must_save_17

must_save_18

must_save_19

must_save_20

살려야 한다. 필히 ‘막중한’ 이 문장이 값싼 정치 수사로 변질되어 어느 때보다도 우스꽝스럽게 들리는 요즘입니다. 일상의실천은 이렇듯 웃지 못할 촌극에서 비롯된 갖가지 변주(패러디)들을 바라보며 이 문장이 가리키는 본연의 의미를 주목해봅니다.
살려야 한다. 그것은 아직 죽지 않은 것을 가리킵니다. 죽지 않았으니, 곧 살릴 수 있는 것이기도 합니다. 살릴 수 있다는 것. 우리는 굴뚝과 철탑 위에서 정당한 권리를 이야기하는 노동자의 목소리를 살릴 수 있습니다. 불타버린 용산의 망루와 차가운 진도 앞바다에서 잊혀져가는 사람들의 기억을 살릴 수 있습니다. 사라져가는 강정 앞바다의 연산호와 쓰러져가는 가리왕산의 나무들 그리고 밀양과 청도에서 투쟁하는 할머니들의 본래 일상을 다시 살릴 수도 있습니다.
<살려야 한다>는 넓은 의미의 회복을 의미합니다. 멀리서 들려오는 타인의 외침을, 쉽게 잊혀지는 기억을, 망가져가는 누군가의 일상을 외면하지 않을 때, 비로소 ‘다시’ 살릴 수 있다는 희망이 됩니다. 살려야 한다는 것은, 우주가 도와주지 않아도 충분히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