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ree Dimensional Type
Three Dimensional Type
Press
2024
Counter-print
3
GRAPHIC FEST 2 – 페스티벌 & 페어 아이덴티티
GRAPHIC FEST 2 - Identities for Festivals & Fairs
Press
2024
Viction:ary
3
서울대학교 문화예술원(ICA) 웹사이트
The Institute of Culture and Arts (ICA)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Website
IdentityWebsite
2024
서울대학교 문화예술원
4
성북문화예술교육센터아이덴티티&사이니지디자인
Seongbuk Cultural Arts Education Center Identity & Signage Design
IdentitySpace
2024
성북문화재단
3
이승윤 콘서트 [DOCKING : LIFTOFF] 아카이브 에디션
LEE SEUNG YOON CONCERT [DOCKING : LIFTOFF] ARCHIVE EDITION
GraphicIdentity
2024
마름모
5
우리가 인디언으로 알던 사람들
Cultures and Histories of Indigenous People in North America
EditorialGraphicSpace
2024
국립중앙박물관
4
나비클럽 소설선
Nabiclub Novel Series
EditorialGraphic
2024
나비클럽
4
모두예술극장기획프로그램 <어둠속에, 풍경>
MODU ART THEATER Program <In the Dark, Landscape>
EditorialGraphic
2024
한국장애인문화예술원
5
아트오앤오 그래픽 어플리케이션
ART OnO Graphic application
GraphicSpace
2024
아트오앤오
4
문경원 & 전준호: 웨더 스테이션
MOON Kyungwon & JEON Joonho : Weather Station
GraphicMotion
2024
문경원 & 전준호
3
녹색연합활동보고서 2023
Green News 2023
Editorial
2024
녹색연합
3
Vibrant WiFi Design Project
Vibrant WiFi Design Project
GraphicMotionPracticeSpaceWebsite
2024
KT
4
권민호 개인전 RETRACE
Minho Kwon's solo exhibition RETRACE
Graphic
2024
권민호
4
우린 모두 마음이 있어
Animal Madness
EditorialGraphic
2024
후마니타스
4
서울드럼페스티벌 아이덴티티 & 축제 & 웹사이트 디자인
Seoul Drum Festival Identity & Festival & Website Design
GraphicIdentityMotionWebsite
2024
서울드럼페스티벌
5
ART OnO 아이덴티티 & 웹사이트
ART OnO Identity & Website
GraphicIdentityWebsite
2024
아트오앤오
3
기억의 공간에서 너를 그린다
Dreaming you from the space of memory
EditorialGraphic
2024
한겨레출판
3
Vibrant WiFi Design Project
Vibrant WiFi Design Project
GraphicMotionPracticeWebsite
2024
KT
5
MODE at Paris
MODE at Paris
Graphic
2024
한국콘텐츠진흥원
4
2024 영등포여의도봄꽃축제 웹사이트
2024 Yeongdeungpo Yeouido Spring Flower Festival Website
Website
2024
영등포문화재단
5

그런 배를 탔다는 이유로 죽어야 할 사람은 아무도 없다

No one deserves to die for being on such a ship

2014
Practice

419_001

419_002

419_003

419_004

419_005

419_006

419_007

419_008

419_009

419_010

차가운 사월의 바다로부터 304명의 목숨이 돌아오지 못했습니다. 그 중 아홉명은 여전히 생사의 여부조차 알 수 없습니다. 어느덧 반년이 훌쩍 지난 지금에 이르러서도, 우리는 설명하기 힘든 좌절감을 껴안은 채 살아가고 있습니다.

어른들은 비정했습니다. 힘없이 스러진 인명을 눈앞에 두고도 지리한 변명과 거짓된 눈물 그리고 말라버린 침묵으로 억누를 수 없는 숱한 좌절감을 외면했습니다. 모두 잊고 경제나 살리자는, 침묵보다 못한 정치깡패들의 발언은 추잡함의 극치였습니다. 적나라하게 드러난 유착과 비리, 경찰과 언론 그리고 정부의 무능은 삼풍백화점과 성수대교의 붕괴 이후 아무것도 달라지지 않은 우리 사회의 민낯 그 자체였습니다. 과거에 멈춰버린 사회를 바라보며, 시간은 단지 육체의 퇴화만을 위해 존재하는 것처럼 느껴졌습니다.

이루 셀 수 없는 삶들이 수면 아래로 저물어 갈 때, 우리는 함께 절망하며 서로를 위로했습니다. 두려움에 가까운 산 자의 슬픔은 매일을 대항해야 할 고통으로 남겨졌습니다. 받아드릴 수 없는 죽음 앞에서, 우리는 그것이 결코 나의 죽음과 크게 다르지 않다고 느꼈습니다. 끝을 헤어릴 수 없는 분향소 앞 조문객의 행렬은, 마치 산 자와 죽은 자를 잇는 가슴 아픈 애도의 끈과 같았습니다.

’그런 배를 탔다는 이유로 죽어야 할 사람은 아무도 없다’는 모든 삶의 존엄성이 잊혀지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시작된 프로젝트입니다. 허튼 죽음도, 가벼이 여겨질 목숨도, 돈으로 환산될 운명도 어디에 없음을 분명하게 이야기하고 싶었습니다.

모든 삶의 무게는 같습니다. 영문도 모른 채 스러져 간 인명은, 어쩌면 외면할 수 없는 또 다른 나의 모습일지도 모릅니다. 숭고한 모든 삶이 서로 닿아있음을 바로 보며, 이 모든 비극을 끝까지 외면하지 않길 바라봅니다.

삼가 돌아가신 모든 희생자 분들의 명복을 빌며, 세월호 사건의 진상규명이 명백하게 이뤄지기를 촉구합니다.

클라이언트. Self-initiated Project

Client. Self-initiated Proj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