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영등포여의도봄꽃축제
2024 Yeongdeungpo Yeouido Spring Flower Festival
GraphicMotion
2024
영등포문화재단
3
모두뮤직페스타
Modu Music Festa
EditorialGraphicMotion
2024
한국장애인문화예술원
4
그여자가방에들어가신다
Shesgoesintotheroom
Editorial
2024
후마니타스
3
권준호와 이야기하는 영혼을 잃지 않으면서 일하기
Working without losing your soul in conversation with Junho Kwon
Press
2024
안그라픽스
3
CJ문화재단 창작자 지원프로그램
CJ Cultural Foundation's Creator Support Program
Graphic
2024
CJ문화재단
5
디자인플러스 웹사이트
Design Plus Website
GraphicIdentityWebsite
2024
디자인하우스
5
싸울게요, 안 죽었으니까
I'll Fight, Because I'm Not Dead
EditorialGraphic
2024
얼룩소
2
c-lab 7.0 매체-신체
c-lab 7.0 Media body
Editorial
2023
코리아나미술관
3
이강현특별전 <지도제작자의영화>
Memorial Kang-hyun Lee <Cinema of the Mapper>
Editorial
2023
DMZ 국제 다큐멘터리 영화제
3
民×KRATOS • DEMOS×主
民×KRATOS • DEMOS×主
GraphicPractice
2023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4
2023 출판도시 인문학당 하반기
2023 Inmun Club
EditorialGraphic
2023
출판도시인문학당
3
WESS 전시후도록
WESS Exhibition \ Publication
EditorialGraphic
2023
wess
2
경기도자미술관 소장품상설전 《현대도예-오디세이》
Odyssey of Contemporary Ceramic Art
GraphicMotionSpace
2023
경기도자미술관
4
아마도예술공간 웹사이트
Amado Art Space Website
Website
2023
아마도예술공간
5
오토포이에틱 시티
Autopoietic City
GraphicMotion
2023
포항문화재단
3
국립어린이박물관 리플릿
National Children's Museum Leaflet
Editorial
2023
국립어린이박물관
3
보통사람들의 찬란한 역사
Ordinary People, Splendid History
GraphicMotionSpace
2023
경남도립미술관
5
오혜 웹사이트
Ohye Website
Website
2023
오혜
4
날씨와 얼굴
Weather and Face
Editorial
2023
위고
3
네이버 VIBE SIGNATURE 커버 디자인
NAVER VIBE SIGNATURE COVER DESIGN
Graphic
2023
VIBE
4

런던에서 디자이너로 산다는 것은 어떻습니까

Living As A Designer In London, How Is It?

2013
Editorial

london_01

london_02

london_03

london_04

london_05

london_06

london_07

london_08

london_09

london_10

london_11

london_12

london_13

london_14

london_15

일상의실천의 디자이너 권준호의 책, <런던에서 디자이너로 산다는 것은 어떻습니까>가 출간 되었습니다. 런던이라는 대도시에서 디자이너이자 이방인으로 살아가며 경험한 5년의 기록이 꼼꼼하게 담겨 있습니다.

출판사 리뷰

런던에서 외국인으로 산다는 것은 어떻습니까 :
지금 런던의 디자인을 이끄는 런던의 디자이너에게 귀 기울여 듣다

‘커뮤니케이션디자인’이란 알 듯 모를 듯한 개념을 고민하는 디자인과 학생이 있었다. 그는 어느 날, 조나단 반브룩과 네빌 브로디, 와이 낫 어소시에이츠의 작업에 반해 무작정 런던으로 떠났다. 이 책의 저자인 디자이너 권준호는, 그렇게 낯선 도시에서 프리랜스 디자이너로서의 삶을 시작한다.

이 책은 저자 권준호가 디자이너로, 또 외국인으로 런던이라는 공간에서 살게 된 이유와 또 저자와 같이 외국으로 런던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가 들어있다. 사회와 사람에 대한 관심에서 비롯된 저자의 개인 작업이 이어지고, 런던을 대표하는 정보디자인 페이지로 이어진다. 런던 지하철 전용 서체 존스턴 & 지하철 노선도 디자인, 런던 교통 표지판 & 전용 서체 디자인, 자선보다는 소비, <빅이슈> 잡지, 디자인 공모전, 모노타입 아카이브 등 런던하면 떠오르는 디자인이 이어진다. 4장 디자이너와의 대화에서는, RCA의 교육자이자 유명 그래픽디자이너인 댄 펀과 닉 벨, 현재영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스튜디오인 ‘와이 낫 어소시에이츠’와 ‘그래픽 쏘트 퍼실리티’는 물론, 우리에게는 조금 낯선 ‘오큐파이드 타임스’와 ‘스파크 스튜디오’까지 여러 층위의 디자이너들을 만나 볼 수 있다. 면대면 인터뷰를 통해 충실히 기록한 디자이너의 목소리에서, 단순히 디자인 현실이 가진 문제점과 비판 의식뿐 아니라 디자이너만이 끌어낼 수 있는 해결책의 실마리를 엿보게 된다. 이 책에서만 만나 볼 수 있는 지금 런던의 디자이너들과의 심도 깊은 인터뷰는 또 다른 세계의 디자인에 대해 현실적으로 들여다 볼 수 있게 한다.

이어지는 5장에서는, 영국의 디자인 교육 시스템을 다뤘다. 영국 왕립예술학교의 커뮤니케이션 아트&디자인 과정, 레딩대학교의 타입디자인 과정, 센트럴 세인트 마틴스의 그래픽디자인과 커뮤니케이션디자인 과정 등, 얘기는 수도 없이 많이 들어 왔지만, 직접 가보지 않는 이상 파악하기 어려운 부분(특히 학생 시점에서 얻어 갈 수 있는 차별화된 교육 시스템과 주의하지 않으면 안 될 학과별로 교유한 특성들)을 상세히 기록해, 디자인 관련자들에게는 상당히 유용한 챕터이다.

잠깐 들렀다 가는 여행자 입장이 아닌, 5년이라는 시간 동안 런던의 디자이너로 또 외국인으로 살아가며 느끼고 생각했던 저자의 삶이 고스란히 담겨진 이 책은, 현재 한국으로 돌아와 일군‘일상의실천’이라는 디자인스튜디오의 행보로 이어진다. 이 책은 ‘일상의실천’이 기획하고 디자인했다. 일상의실천이 책을 위해 만든 알파벳 타이포그래피도 이 책의 보는 재미 중 하나다.

추천사

아드리안 쇼네시(영국 왕립예술대학교 비주얼 커뮤니케이션 학과 교수, 『영혼을 잃지 않는 디자이너 되기』 저자, Unit Editions 편집장)

“나는 이 책의 저자인 권준호를 그의 작업을 통해 알게 되었다. <저기 사람이 있다>는 그의 디자이너로서의 영민함과 진지한 사회의식을 잘 보여주는 작업이었고, 그 작업을 통해 나는 권준호라는 디자이너에게 강렬한 인상을 받았다.
그 시기의 나는 그래픽디자인 세계에서 학교로 막 발을 들여놓았을 때였는데, 한국에서 온 이 젊은 디자이너는 디자인 산업에서 접해보지 못한 디자이너의 새로운 형태를 제시하고 있었다. 작업에 대한 그의 동기부여는 단순히 심미적인 것이 아닌, 사회•정치적인 이슈다.
그는 예술 작업을 만들어 내기 위한 공예적인 기술과 디자인의 전략적인 측면을 결합하여 그래픽디자인이 그동안 보여주지 못했던 ‘울림’을 작업 안에 담아냈다. 물론 1920년대 활동했던 모더니스트들과 같은—사회적인 주제를 다루는 예술과 디자인이 이전에도 존재했던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근래의 서구 문화권, 특히 디자인 분야에서 이러한 사고방식은 거대한 상업주의의 흐름 앞에서 자신의 존재감을 부각시키는 일에 실패했다. 그는 사회•정치적 주제의식을 작업의 중심에 둠으로서 작지만 다시금 성장하고 있는 소비지상주의가 만들어낸 욕망에 편승하는, 디자이너로서의 가장 손쉬운 경력 쌓기를 거부하는—디자이너들의 그룹에 자신의 존재감을 각인시키고 있다.”

앤디 알트만(‘와이 낫 어소시에이츠’ 디자이너)

“이 책의 저자인 권준호를 처음 만난 것은 2011년 RCA(영국왕립예술대학교 Royal College of Art)의 졸업 전시에서였다. 그의 작업 <라이프(Life)>는 내 발걸음을 멈추게 했다. 그 작품은 강렬하고 아름다운 오브젝트였을 뿐만 아니라, 탈북 여성의 아픔과 괴로움을 온전히 전달해 낸 훌륭한 소통의 도구였다. 나에게 이처럼 깊은 영감을 준 작업은 지난 25년 동안 거의 없었다.”

댄 펀(전 왕립예술대학교 커뮤니케이션학과장)

“세계적인 명성을 가진 RCA 커뮤니케이션 학과를 졸업하고 관련 분야에서 우수한 작업을 하고 있는 많은 디자이너들 사이에서도, 권준호는 그의 작업이 지닌 개념의 철저함, 주제의 시사성, 그리고 기술적인 숙련도에서 다른 디자이너들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준다.”

저자 권준호
그래픽디자이너. 영국 왕립예술대학교(RCA)에서 커뮤니케이션 아트&디자인을 전공하고, 같은 곳에서 일 년간 RDP(Research Design Publishing)과목을 강의했다. 2011년, 타이포그래피 설치 작업 <삶(Life)>이 ‘올해의 작업’(크리에이티브 리뷰)에, 2012년에는 ‘올해의 떠오르는 스타’(디자인 위크), ‘사치 뉴 센세이션 20인의 아티스트’(사치 갤러리)로 선정되었다. 조나단 반브룩 스튜디오와 와이 낫 어소시에이츠에서 그래픽디자이너로 일했으며, 현재 김어진, 김경철과 함께 디자인 스튜디오 ‘일상의실천’을 운영하고 있다.
www.everyday-practice.com
https://www.facebook.com/ilsanguisilcheon

위 글은 지콜론 사이트에서도 읽으실 수 있습니다.

글, 디자인. 권준호

클라이언트. 지콜론북

Client. 지콜론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