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민호 개인전 RETRACE
Minho Kwon's solo exhibition RETRACE
Graphic
2024
권민호
4
우린 모두 마음이 있어
Animal Madness
EditorialGraphic
2024
후마니타스
4
서울드럼페스티벌 아이덴티티 & 축제 & 웹사이트 디자인
Seoul Drum Festival Identity & Festival & Website Design
GraphicIdentityMotionWebsite
2024
서울드럼페스티벌
5
ART OnO 아이덴티티 & 웹사이트
ART OnO Identity & Website
GraphicIdentityWebsite
2024
아트오앤오
3
Vibrant WiFi Design Project
Vibrant WiFi Design Project
GraphicWebsite
2024
KT
5
MODE at Paris
MODE at Paris
Graphic
2024
한국콘텐츠진흥원
4
2024 영등포여의도봄꽃축제 웹사이트
2024 Yeongdeungpo Yeouido Spring Flower Festival Website
Website
2024
영등포문화재단
5
서울아트가이드 by 아트드렁크서울 가이트 가이드 by 아트드렁크
Seoul Art Guide by artdrunk
Editorial
2024
artdrunk
4
이니스프리 성수 THE ISLE 미디어 아트 디자인
Media art design for INNISFREE THE ISLE
GraphicMotion
2024
이니스프리
5
누구의숲, 누구의세계
Whose Forest, Whose World
EditorialGraphicWebsite
2024
대구미술관
4
구보건축 아이덴티티 & 웹사이트
GUBO Architects Identity & Website Design
IdentityWebsite
2024
구보건축
2
『디자이너의 일상과 실천』 1주년 북토크
The first anniversary book talk of A Designer's Everyday and Practice
Practice
2024
일상의실천
2
2024 영등포여의도봄꽃축제
2024 Yeongdeungpo Yeouido Spring Flower Festival
GraphicMotion
2024
영등포문화재단
3
모두뮤직페스타
Modu Music Festa
EditorialGraphicMotion
2024
한국장애인문화예술원
4
그여자가방에들어가신다
Shesgoesintotheroom
Editorial
2024
후마니타스
3
디자인 액티비즘의 현주소, 일상의실천
Current state of design activism, Everyday practice
Press
2024
디자인플러스
3
권준호와 이야기하는 영혼을 잃지 않으면서 일하기
Working without losing your soul in conversation with Junho Kwon
Press
2024
안팎
3
CJ문화재단 창작자 지원프로그램
CJ Cultural Foundation's Creator Support Program
Graphic
2024
CJ문화재단
5
디자인플러스 웹사이트
Design Plus Website
GraphicIdentityWebsite
2024
디자인하우스
5
싸울게요, 안 죽었으니까
I'll Fight, Because I'm Not Dead
EditorialGraphic
2024
얼룩소
2

오분 먼저 가려다 오십년 먼저간다

Five Minutes Ahead, Fifty Years Ahead

2015
Editorial

D53_001

D53_002

D53_003

D53_004

D53_006

D53_007

일상의실천에서 테이크아웃드로잉 49호 <오분 먼저 가려다 오십년 먼저간다> 디자인 작업을 진행하였습니다.
<오분 먼저 가려다 오십년 먼저간다>는 2013년 결성되어 퍼포먼스, 설치작업 등 다양한 작업 활동을 진행해 온 리사익(김윤익, 심혜린)의 테이크아웃드로잉 레지던시 제목입니다. ‘오분 먼저 가려다 오십년 먼저간다’라는 문구는 녹사평의 테이크아웃드로잉 건물 앞 육교를 건널 때 그들이 문득 떠올린 문장입니다.
이 문구는 과정을 건너 띄고 결과만을 향해 질주하던 한국 사회의 단면을 돌아보는 문구이자, ‘오분’과 ‘오십년’ 사이의 기괴한 부피감을 이미지로 기록하고 발취하는 리사익의 작업을 대변하는 문장이기도 합니다.
일상의실천은 ‘납작함’ ‘부피감’ ‘소리의 파장’ ‘우연성’ ‘모순’ 등 하나로 정의할 수 없는 리사익의 작업을 다양한 이미지의 중첩을 통해 표현했습니다.
테이크아웃드로잉 49호는 한남동&이태원동&치읓에서 만나볼 수 있습니다.

클라이언트. Takeout Drawing

Client. Takeout Draw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