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커스 77호 <미얀마 투쟁, A부터 Z까지>

WORKERS No.77 <The Myanmar Struggle, A to Z>

,

workers77_001

workers77_002

workers77_003

workers77_004

workers77_005

workers77_006

workers77_007

workers77_008

workers77_009

workers77_010

워커스 77호는 미얀마 투쟁에 대한 이야기를 다룹니다. 오랜 세월 군부 독재의 탄압 아래에서 기형적인 민주주의를 이어오던 미얀마는 2015년 민주화를 이루는 듯 했지만, 군부에게 유리한 헌법이 유지된 상황에서 실질적인 민주주의를 얻기 어려웠습니다. 2020년, 아웅 산 수치의 국민민주연맹(National League for Democracy, NLD)는 군부 의석 수를 줄이는 법안을 제출하는 동시에 총선에서 83%가 넘는 지지를 받았고, 커다란 위기를 느낀 군부는 무자비한 쿠데타를 감행합니다. 2021년 현재 미얀마의 유혈사태는 사그라들지 않고 있으며, 수많은 청년들이 거리에서 목숨을 건 투쟁을 이어나가고 있습니다. 워커스 77호 <미얀마 투쟁, A부터 Z까지>는 미얀마 투쟁의 국제 연대 상황과 미얀마 군부와 손잡은 국내 기업의 실태를 다각적으로 이야기합니다.

일상의실천은 미얀마 투쟁의 시작인 아웅 산 수치의 눈과 철모를 쓴 시위대 그리고 거리에 모인 미얀마 국민들의 모습을 표지에 담았습니다. 자욱한 연기 사이로 민주화를 열망하는 미얀마 국민들의 염원이 이루어지길, 무엇보다 더 이상에 희생이 없길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디자인. 김어진

WORKERS No. 77 deals with the story of the Myanmar struggle. Myanmar, which has continued its deformed democracy under the oppression of military dictatorship for a long time, seemed to achieve democratization in 2015. But with a constitution in favor of the military, they couldn’t win real democracy. In 2020, Aung San Suu Kyi’s National League for Democracy (NLD) proposed legislation to reduce the number of seats in the military, while winning more than 83% of the votes in the general elections, and in a serious crisis, the military carries out a ruthless coup. As of 2021, Myanmar’s bloodshed has not subsided, and thousands of young people continue to fight for their lives on the streets. WORKERS No.77 <The Myanmar Struggle, A to Z> tells various aspects of the international solidarity of the Myanmar struggle and the status of domestic companies working with the Myanmar military.

We’ve got the eyes of Aung San Suu Kyi, the beginning of the Myanmar struggle, protesters wearing iron helmets and Myanmar’s people gathering on the streets. We sincerely hope that the wishes of the Myanmar people who aspire to democratization will come true through thick smoke, and above all, there will be no more sacrifices.

Design. Kim Eojin

Further Projec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