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쏜 위성

The Satellite That I shoot up

,

the_sat-1

the_sat-2

the_sat-3

the_sat-4

the_sat_009

the_sat_005

the_sat_006

the_sat_007

the_sat_008

내가 쏜 위성
<내가 쏜 위성>전은 문화비축기지의 전신인 ‘석유비축기지’ 건립 시절 문화사를 돌아보는 전시로, 7-80년대 당시의 유물자료들과 시대를 해석한 작품, 그리고 문화사 자료들을 모아 라키비움 형식으로 소개하는 전시입니다. 전시 제목 ‘내가 쏜 위성’은 1980년대 초반 신중현과 뮤직파워 2집에 수록된 곳으로 개발과 발전, 막연한 미래에 대한 질주, 억압의 기제로부터의 자유 등 시대의 다양한 변곡점을 유추할 수 있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일상의실천은 ‘위성’으로 상징되는 미래에 대한 막연한 희망과 동경을 위성의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는 컷 만화의 형식을 빌려 디자인을 진행했습니다.

디자인. 권준호
도움. 길혜진
모션그래픽. V-code

The Satellite That I shoot up
The Satellite That I shoot up exhibition is an exhibition of cultural history during the construction of the Oil Reserve Base, the predecessor of Culture Tank. It is a collection of artifacts from the 7-80s, works of art, and cultural history in the form of Rachivium. The title ‘The Satellite That I Shoot Up’ is included in Shin Jung-hyun and Music Power’s second album in the early 1980s, and contains a variety of inflection points of the era, including development and progress, the speed of the vague future, and freedom from oppression.

We carried out the design by borrowing the form of a cut cartoon that shows the vague hope and yearning for the future symbolized by a “satellite” in various aspects of the satellite.

Design. Kwon Joonho
Assistant. Hyejin Kil
Motion. v-code

Further Projec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