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서울독립영화재 <사랑의 기호>

The 47th Seoul Independent Film Festival <The Art of Love>

, ,

2022siff_poster_01

2022siff_poster_02

2022siff_poster_03

2022siff_poster_04

2022siff_app_01

2022siff_app_02

2022siff_app_03

2022siff_app_04

2022siff_app_05

2022siff_app_06

2022siff_app_07

2022siff_app_08

2022siff_graphic

2022 서울독립영화재 <사랑의 기호>

일상의실천이 2022 서울독립영화제 디자인을 진행했습니다. 서울독립영화제는 한국 영화의 가능성을 넓혀 가는 독립영화를 지원하고 현주소를 조망하는 장으로, 다양한 실천과 미학적 실험을 거쳐 영화의 미래를 확장하고 있는 독립영화의 새로운 도전을 응원하고 있습니다.

올해의 슬로건인 ‘사랑의 기호’는 장기화된 코로나 팬데믹으로 어려워진 시기에도 불구하고 더 나은 미래를 위해 꾸준히 영화가 보내는 ‘사랑의 기호’를 전하고자 했습니다. 영화가 만들어내는 ‘사랑의 기호’들로 독립영화들이 서로에게 인사와 대화를 건네며 지금의 목소리를 내기를 바라는 응원과 믿음의 표현입니다.

일상의실천은 사랑의 다양한 형태를 영화의 모티브를 반영한 그래픽으로 구성하고, 작은 요소가 모여 하나의 작품을 만들어 내는 영화라는 매체의 성격을 디자인에 반영하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디자인. 권준호, 이윤호, 안지효
로고타입 레터링. 김어진
모션. 브이코드
사진. 김진솔

The 47th Seoul Independent Film Festival <The Art of Love>

Everyday Practice designed promotional materials for The 47th Seoul Independent Film Festival. SIFF supports independent films that expand the possibility of Korean films and looks at the current state, and supports new challenges for independent films that are expanding the future of films through various practices and aesthetic experiments.

This year’s slogan, “The Art of Love”, tried to convey the movie’s message steadily for a better future despite the difficult times caused by the prolonged COVID-19 pandemic. This slogan is an expression of support and belief that independent films talk to each other and make their own voices.

Everyday Practice designed various forms of love using graphics that reflect the motif of the movie. In addition, we visualized how small particles come together to form a sentence to reflect the characteristics of a movie that brings together small elements to create a work.

Design. Kwon Joonho, Lee Yoonho
Logo type lettering. Kim Eojin
Motion. V-code
Photo. JSK studio

Further Projec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