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善도 악惡도 아닌

Neither Good nor Evil

, , , ,

Neither-Good-nor-Evil-poster

Neither Good nor Evil--

Neither Good nor Evil0

Neither Good nor Evil1

Neither Good nor Evil2

Neither Good nor Evil4

Neither Good nor Evil5

Neither Good nor Evil6

Neither Good nor Evil7

Neither Good nor Evil8

선善도 악惡도 아닌

양주시립장욱진미술관에서 기획한 <선善도 악惡도 아닌>은 한국 근현대 미술의 세 거장 장욱진, 곽인식, 최상철의 작품을 재해석한 전시입니다. 소유나 집착, 지배 등의 욕망으로부터 벗어나 ’자기비움’을 독창적인 방식으로 표현한 세 작가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이번 전시는 대상에 대한 진정성을 예술가적 태도로 해석한 작품들을 통해 나와 대상이 가지는 관계에 대해 깊이있게 생각해보자는 취지에서 기획되었습니다.

일상의실천은 장욱진, 곽인식, 최상철 세 작가의 특징을 관찰하여 단순성, 물성, 신체성과 같은 시각언어를 도출하였습니다. 인위성을 버리고 대상의 본질을 탐구하는 본 전시의 미학을 단순한 입자로 표현하였고, 실제 재료를 활용하여 물성을 전달하고, 입자 굵기를 활용하여 세 작가를 상징적으로 표현하고자 하였습니다. 그리고 재료를 흐트러트리고 모으는 방법을 통해 나와 대상이 가지는 관계를 시각화하고자 노력했습니다. 

디자인 디렉션. 권준호
디자인. 김주애
사진. 김진솔

Neither Good nor Evil 

<Neither Good nor Evil>, organized by the Chang Ukchin Museum of Art Yangju, introduces the works of Chang Ukchin, Quac Insik, and Choi Sang Chul, three masters of modern and contemporary Korean art. This exhibition introduces the works of three artists who express ‘Empty’ in an original way, away from desire for possession, obsession, and domination. In addition, this exhibition was designed to think deeply about the relationship between me and the object through works that interpreted the authenticity of the object in an artistic manner.

Everyday Practice derived visual languages such as simplicity and physicality by observing the characteristics shown in the works of Chang Ukchin, Quac Insik, and Choi Sang Chul. The aesthetics of this exhibition, which abandon artificiality and explore the essence of the object, were expressed as simple particles. And we wanted to represent the three artists symbolically using the particle thickness of the material. Eventually, we tried to visualize the relationship between me and the object through the method of disrupting and collecting materials.

Design direction. Kwon Joonho
Design. Kim Juae
Photography. @jskstudio_official

Further Projec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