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대왕과 음악 황종

King Sejong and Music HWANGJONG

,

hj_poster_01

hj_poster_02

hj_poster_03

hj_001

hj_002

hj_003

hj_004

hj_005

hj_006

hj_007

hj_008

hj_009

hj_010

황종은 우리나라 전통음악에서 기준이 되는 음을 뜻합니다. 세종대왕은 즉위 10년 10월에 중국의 음악과 우리의 음악이 다름을 언명하고, 중국식 제도를 벗어난 새로운 표준음인 황종을 제정, 배포했습니다. 세종대황은 한글 창제를 통해 중국식 언어 체계에서 독립을 시도했고, 황종으로 상징되는 음악을 통해 국가의 자주성을 유지하려 노력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전시회에 참여한 10개 팀의 작가는 정간보의 해석황종과 12율의 가시화균형과 균제기준에 대한 성찰  통해 세종대왕의 음악적 업적을 재조명했습니다일상의실천은 흑백과 형광 핑크 컬러의 대비, 한글 흘림체와 디지털 벡터 그래픽으로 만들어진 한문의 대비를 통해 전통의 ‘현대적 재해석’이라는 주제를 시각화하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디자이너. 권준호
모션그래픽. 입자필드

HWANGJONG means the standard sound of Korean traditional music. King Sejong declared the difference between Chinese music and Korean music in the 10th year, and established and distributed HWANGJONG, a new standard sound outside the Chinese system. Through the invention of Han-gul, King Sejong attempted to gain independence from the Chinese language system and to maintain the independence of the nation through music symbolized by HWANGJONG. The artists of the 10 teams who participated in the exhibition reviewed King Sejong’s musical achievements by interpreting Jeongganbo, visualizing HWANGJONG and the 12th rate, balance and uniformity, and reflecting on standards. Everyday Practice tried to visualize the traditional theme of ‘modern reinterpretation’ by contrasting black and white with pink colors and contrasting Chinese characters with Korean-language flowing and digital vector graphics.

designer. Kwon Joonho
motion graphic. Particle field

Further Projec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