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THE GAP

,

CloseTheGap_01

CloseTheGap_02

CloseTheGap_03

CLOSE THE GAP

우리는 사회가 정의 내린 성(젠더)의 틀 안에 갇혀 다른 성을 판단하고 구분하며 규정짓는다. 사회가 그어놓은 경계들을 다시 어지르고 흩트려놓으며, 격차를 허물고, 다시 읽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간극을 좁혀라 (CLOSE THE GAP)”라는 문구를 시위에 사용되는 대표적인 도구인 피켓의 지면에 적용한 후, 여러 피켓이 만나 하나의 선언문을 만들어내도록 구성했다. 이로써 경계를 허물고 격차를 줄여 나가는 우리의 소망을 시각화하고자 했다. 점점 이 경계들이 가까워져서 흐릿해지길. 격차라는 단어는 희미해지길. 한계를 뛰어넘는 새로운 젠더 바운더리가 탄생하길 바란다.

* 의미있는 프로젝트에 초대해 주신 월간디자인과 박슬기 기자님께 감사드립니다.

디자인 디렉션. 권준호
디자인. 김주애, 김초원
기획. 월간디자인 @monthlydesign
사진. 김진솔 @jskstudio_official

CLOSE THE GAP

People are trapped within the gender framework defined by society and judge different sex. We thought we had to re-arrange and scatter the boundaries defined by society, break the gap, and rethink the meaning of the boundaries.

We applied the phrase CLOSE THE GAP to pickets, a representative tool used in demonstrations, and then constructed several pickets to meet to produce a single declaration. With this, we tried to visualize our wish to break down the boundaries and narrow the gap. We hope that these boundaries will gradually get closer and blurry, that the word gap will fade, and that a new gender boundary will be born that goes beyond the limits.

Design direction. Kwon Joonho
Design. Kim Juae, Kim Chowon
Project by. Monthly Design @ monthlydesign
Photography. @jskstudio_official

Further Projec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