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필리아: 흙 한줌의 우주

BIOPHILIA: A handful of earth

, ,

BIOPHILIA_1

BIOPHILIA_2

BIOPHILIA_3

BIOPHILIA_4

BIOPHILIA_5

BIOPHILIA_6

BIOPHILIA_7

<바이오필리아>는 인류세로 인해 발생한 기후 위기, 지구 생태계, 종(種)의 다양성 등 자연과 우주의 순환 구조 붕괴와 미래지향적 해결 방안을 모색하는 전시입니다. 자연과 인류의 조화를 통해 인류세의 확산을 방지하는 동시에 종(種)의 변이성에 대한 이해와 생물종 다양성 보존을 모색하는 자리이기도 합니다.

일상의실천은 ‘인간의 유전자에는 자연에 대한 애착과 회귀 본능이 내재돼 있다’는 바이오필리아 학설을 바탕으로 유전자가 기록된 염색체의 형태를 모티프로, 번식과 생존을 이어가는 종(種)의 자생성을 자가증식하는 가변적인 패턴으로 개발했습니다. 자유롭게 변이/변형하는 패턴은 다양한 움직임으로 ‘생명이 있는’ 그래픽모티프가 되고, 그 자체로 바이오필리아의 개념이 됩니다.

본 전시는 2020년 11월 24일부터 2021년 3월 1일까지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열립니다. 특별히 바이오필리아 디자인의 개념을 지지해주신 이기모 큐레이터와 김혜현 님에게 감사의 인사드립니다.

디자인. 김어진
모션. V-code

BIOPHILIA is an exhibition that examines the collapse of the circulatory structure of nature and the universe, including the climate crisis caused by antheropocene and the global ecosystem crisis, and seeks future-oriented solutions to such problems. The exhibition is also designed to prevent the spread of antheropocene through the harmony of nature and humanity, while also seeking an understanding of species variability and conservation of biodiversity.

We visually expressed the form of chromosomes on which genes were recorded based on the BIOPHILIA theory that “human genes contain an inherent attachment to nature and a regression instinct.” These interpretations were designed and applied to the main graphics in a variable pattern that self-reproduces the self-producing nature of the species. The free-changing pattern becomes a “living” graphic motif in various movements, and that is the design concept of BIOPHILIA.

This exhibition will be held from November 24, 2020 to March 1, 2021 at the National Asian Cultural Center. We especially thank to the curator Gimo Yi and Hyehyun Kim for supporting the concept of BIOPHILIA design.

Design. Kim Eojin
Motion. V-code

Further Projec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