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이소: 기록과 기억

Bahc Yiso: Memos and Memories

, ,

BYS_0000_1

BYS_0003_4

BYS_0004_5

BYS_0005_6

BYS_0006_7

BYS_0007_8

BYS_0008_9

BYS_0009_10

BYS_0010_11

BYS_0011_12

BYS_0012_13

BYS_0013_14

BYS_0015_16

BYS_0016_17

BYS_0017_18

BYS_0018_19

BYS_0019_20

BYS_0021_22

BYS_0022_23

BYS_0024_25

BYS_0026_27

BYS_0027_28

BYS_0028_29

BYS_0031_32

BYS_0032_33

BYS_0033_34

BYS_0034_35

BYS_0035_36

일상의실천에서 국립현대미술관에서 개최한 <박이소: 기록과 기억>전을 위한 도록 디자인을 진행하였습니다. 박이소는 1980-2000년대 초반 작가, 큐레이터, 평론가로 활동하며 민중미술과 모더니즘으로 양분되어 있던 국내 미술계에서 ‘경계의 미술’을 통해 한국 현대미술의 지평을 넓힌 작가입니다.

<박이소: 기록과 기억>전 도록은 박이소가 뉴욕에서 본격적으로 활동을 펼치기 시작한 1984년경부터 갑작스럽게 사망한 2004년까지 약 20년간 작가의 작품 세계를 엿볼 수 있는 21권의 작가노트를 포함하여 드로잉, 교육자료, 전시관련 자료, 기사, 재즈 애호가였던 작가가 직접 녹음·편집한 재즈 라이브러리에 이르기까지 수백 점의 이미지와 텍스트를 카테고리별로 구분하여 정리한 아카이브 도록입니다.

일상의실천은 다양한 층위의 아카이브의 성격에 따라 도록의 레이아웃과 판형을 구성하고, 작가노트를 상징하는 링바인딩 마감으로 아카이브를 중점적으로 다루는 도록의 특징을 상징적으로 드러냈습니다.

디자이너. 권준호,김어진,이충훈
도움. 박은선

Everyday Practice designed a catalogue for the exhibition <Bahc Yiso: Memos and Memories> held by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Bahc Yiso, who worked as a writer, curator, and critic in the early 1980s and 2000s, broadened the horizon of Korean contemporary art through “The Art of Boundaries” in the Korean art world, which was divided into folk art and modernism.

<Bahc Yiso: Memos and Memories> is an archive catalogue which deals with artist note, drawings, educational and exhibition documents, articles, and even jazz libraries.The catalogue is characterized by layout and shape, and its ring-binding finish, which symbolizes the archive of the artist notes, symbolizing the nature of the archive.

designer. Kwon Joonho, Kim Eojin, Chunghun Lee
assistant. Eunsun Park

Further Projects